‘올림픽 첫 경험한 대표팀 막내’ 박은진 “새로운 배구의 출발점”



박은진(KGC인삼공사)이 도쿄올림픽을 마치고 돌아와 소속팀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.이번 도쿄올림픽은 그의 배구 인생 첫 올림픽이었다. 막내로 …
기사 더보기


강원랜드 ☜ 클릭 최신소식 및 후기 보러가기!


추천 기사 글